현재 페이지 위치

Home> 광장> 널리 블로그> 상세보기

목록이전 글 보기386/394다음 글 보기

추천하기
추천 횟수 :0
조회수
937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페이스북 공유 횟수 :0트위터로 공유하기트위터 공유 횟수 :0

예일, 뉴욕주립대, MIT, 하버드의 Accessibility

접근성

안녕하세요.

접근성팀입니다.
이번에는 미 동부에 있는 대학들의 접근성 현황을 살펴보기로 하였습니다.
우선 뉴욕과 보스톤에 있는 대학들을 대상으로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그 여정의 첫 번째는 예일대입니다.
예일대는 하버드, 월리엄 매리에 이어 미국에서 3번째로 오래된 대학교이며, 하버드와 라이벌 관계에 있는 대학교입니다.
미국 대통령 6명 중 4명이 예일 출신이며, 19명의 연방 대법원 대법관, 30명이 퓰리처 수상자 등 졸업생들의 커리어가 어마무시합니다.
이런 졸업생들이 조성해 놓은 재정 덕분에 세계에서 두 번째로 부유한 대학이기도 하여, 학생들에게 장학금 지원 프로그램이 매우 잘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입학하기 매우 어려운 학교이기도 하지요. 이런 예일대를 입학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예일대 전 총장의 왼쪽발을 만지면, 재학생들은 시험을 잘보고 방문한 학생들은 입학할 수 있다는 속설이 있기도 합니다. (하버드와의 조정 경기에서, 왼쪽 발을 사용해서 우승했다는 이야기에서 유래)
우리는 뉴욕에서 보스톤으로 가는 길에 코넷티켓 주의 New Haven에 잠깐 들려서 캠퍼스를 방문해보기로 했습니다.
예일의 전통적인 건출물과 새로 지은 건축물과의 어울림이 잘 고려되어 설계되었습니다. 고풍스러운 건축물과 현대적인 디자인과 연결되어 있는 지점은 고대와 현대가 공존하고 있는 느낌마져 듭니다.
1. 예일대 라이브러리로 가는 길목, 공사 중인 길에도 경사로가 놓여있습니다.
2. 신건축 건물의 자동문 버튼입니다.
3. 건물 입구의 계단과 경사로입니다. 모든 경사로의 각도는 휠체어가 다녔을 때, 문제가 없도록 작업이 되어 있습니다.
4. 예일의 올드 캠퍼스 안으로 들어가는 Phelps Hall 문에도 자동문 버튼과 휠체어 안내 사인을 표시해주고 있습니다.
5. 라이브러리 건물에서 휠체어로 들어가는 입구를 안내하고 있습니다.
6. 예일대 로스쿨의 입구에 있는 경사로입니다.
7. 휠체어가 가능한 입구를 안내해주고 있습니다.
8. 곳곳에 휠체어 안내사인으로 정확한 입구와 경로를 표시해 주고 있습니다.
예일대의 Mission은 '윤리적이고 상호 의존적이며 다양한 공동체에서 자유로운 아이디어 교환'에 전념하고, 그 다양성은 어떠한 능력이나 장애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들을 포함하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예일의 Accessibility]
우리의 출발점은 뉴욕이었습니다. 
뉴욕주립대(SUNY)는 공립교육기관으로 뉴욕 주의 4개의 주요 대학을 포함한 총 64개의 캠퍼스를 운용하고 있는 뉴욕주 최대의 공립 주립대학교입니다.
최초로 바코드와 MRI 기술을 발견하고, 노벨상 수상자와 필즈상 수상자를 보유하였으며, 뉴욕 타임즈가 선정한 미국 공립대학교 순위에서 2위로 랭크된 미국 최고의 주립대학입니다. 특히 세계적인 핵물리학자 벤자민 이휘소 박사가 10년간 교수로 재직한 적이 있는 학교이기도 합니다. 
이 학교의 실라부스(syllabus)에는 아래와 같이 미국 ADA법안에 따라 신체적, 물리적 장애를 가지거나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채널을 소개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 실라부스( syllabus) : 강의 내용과 평가방법등 강의에 대해 요약하고 정리하여, 학습을 도울 수 있도록 작성된 강의 요강

https://www.stonybrook.edu/commcms/studentaffairs/dss/
1. 거의 모든 학교 건물에 경사로와 난간들이 있습니다.
2. 자동문 버튼 : 휠체어에서 누를 수 있는 높이에 늘 위치하고 있습니다.
3.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문이 열립니다.
4. 강의실안에도 휠체어 좌석이 따로 마련되어 있습니다.
5. 자동문 버튼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문이 열립니다.) 아래 영상 참조
6. ADA(Americans with Disabilities Act) Door에 문제가 생기면, 바로 알려달라고 학교 전광판에서 안내하고 있습니다. 
7. 각 강의실에 마련된 휠체어 좌석 표시입니다.
자동문[Automatic Door : ADA Door]

이제 뉴욕에서 코네티컷주를 거쳐 보스턴의 케임브리지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어벤저스의 아이언맨, 토니 스타크가 17살에 졸업했다는 MIT를 방문해보았습니다. 
미국 케임브리지 지역의 찰스강 부근에 있는 MIT는 전 세계에서 가장 공부량이 많기로 유명합니다. 그리고, 그 교육 내용들을 Opencouse(https://ocw.mit.edu/index.htm)등을 통해 외부에 무료로 공개하기도 하고, 하버드나 해외 유수의 대학 등과 함께 커리큘럼 등을 만들어 매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학생들이 공부하는 데 있어 어떤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시설 면에서도 접근성을 잘 보장하고 있습니다.
MIT에서는 아래와 같은  접근성 지도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1.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스타터 센터의 자동문(Automatic Door :ADA door)과 오른쪽에 위치한 자동문 버튼
2. 모든 대학교의 캠퍼스에는 Emergency Phone이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이 전화기는 캠퍼스 안에서의 안전을 위해 범죄나 긴급 지원, 괴롭힘을 당하거나 위협을 느끼는 경우, 아프거나 의사의 진료가 필요한 경우 혹은 지원이나 지침이 필요한 경우 등과 같이 안전과 직결된 이슈가 있다면 이용할 수 있습니다.
3. MIT 건물 대부분 자동문(Automatic Door :ADA door)과 버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4. 어느 곳이나 계단과 경사로가 함께 설계되어 있습니다.
5. 휠체어 이동 사인이 크고 명확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MIT Accessibility]
 
MIT에서 2정거장 거리에 있는 하버드입니다.
하버드(Harvard)는 따로 소개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매우 유명한 학교이죠. 매사추세츠 주 케임브리지에 있는 MIT의 바로 근처에 있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고등교육기관입니다.
존 하버드 목사가 기증한 재산과 서적을 따서 하버드로 명명된 이 학교는 48명의 노벨상 수상자, 32명의 국가 정상, 48명의 퓰리처상 수상자를 배출한 가장 영향력 있는 동문들이 있는 명문대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하버드 대학교는 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캠퍼스 생활을 원활하게 하고, 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대학 접근성 위원회(University Accessibility Committee, UAC)'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는 모든 배경의 사람들의 삶의 경험을 완전히 수용하는 하버드를 건설하고, 장애를 가진 사람들이 그들의 잠재력을 성취하고, 삶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캠퍼스에서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1. 하버드의 그 유명한 VE RI TAS 휘장 : 라틴어로 '진리는 나의 빛'이라는 의미입니다.

2. 2개 정도의 계단이 있는 곳에도 경사로가 있습니다.
3. 휠체어로 갈 수 있는 길을 안내하는 사인이 크고 분명하게 곳곳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4. 교내에는 계단 대신, 모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경사로만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5. Student Activities office의 경우 양쪽으로 경사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유리문 중앙의 노란색 스티커가 있는 자동문(Automatic Door :ADA door) 임을 알 수 있습니다.
6. Memorial Hall 앞에 있는 Accessible entrance 사인입니다. 
7. 하버드 교정입니다. 이 교정 안 곳곳에 눈에 잘 띄도록 휠체어 경로를 알려주는 사인들이 위치되어 있습니다.
8. 하버드 건물의 문입니다. 거의 모든 문들에 자동문 버튼이 있으며, 문을 열수 있는 스위치가 문 중간에 위치되어 휠체어에 앉아서도 문을 열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9. 휠체어로 갈 수 있는 길에 대한 사인입니다.
하버드의 UAC는 출범 1년 동안 학생 경험, 디지털 기술, 캠퍼스 시설 등 3가지 주요 분야에 대해 노력해왔다고 합니다. 또한, UAC는 장애인을 위한 접근 가능하고 환영할 수 있는 작업 및 학습 환경을 촉진하고 대학 간 협업을 위한 지침을 제공하기 위해 UDS(University Disability Services)의 노력을 보완 및 강화하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이미, 교내에서 직원, 학생, 학과, 캠퍼스 전반에서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하버드를 건설하기 위해 정말 많은 사람들이 열심히 노력하고, 모두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출처] 
제가 돌아본 예일, 뉴욕주립대, MIT, 하버드는 거의 모든 건물에 경사로와 난간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동문(Automatic Door :ADA door)과 버튼이 기본적으로 설계되어 있었습니다.
또, 모든 문의 열림 스위치는 문의 중간에 위치하여, 버튼이 되지 않아도 휠체어를 타거나 혹은 나이가 많은 노 교수님들도 쉽게 열 수 있도록 설치되었습니다.
또한, 투명한 유리 문과 Emergency Phone 이 곳곳에 위치하여, 학교 내 괴롭힘이나 범죄(Sexual harassment) 등에서 약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장치가 매우 잘 되어 있었습니다.
이 밖에 학교 안에서 교직원과 학생들 간에 조직적으로 다양성을 존중하고, 장애나 나이나 성별이나 배경과 상관없이 모두의 삶의 경험을 수용하고, 잠재력을 성취하면서 삶의 목표에 이를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가고 있었습니다. 
학창시절, 가장 친했던 제 친구는 공부하기 위해 5층 높이의 학교 건물 계단을 하나씩 하나씩 목발을 짚고 올라갔었습니다. 
다행히 계단에 난간이 있었기 때문에 한 손은 난간을 잡고, 남은 목발과 가방은 친구들이 나눠 들고 함께 계단을 오르고, 내려오고를 반복했었습니다. 
그땐 어렸고, 친구들이 있었기에 그 순간들을 보낼 수 있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제 친구가 조금만 더 마음 놓고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이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만난 한 미국 대학의 관계자분께서는 한국 대학 건물은 화려하지만, 유리 문이나 경사로나 자동문(Automatic Door :ADA door)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씀하기도 하셨습니다.
그리고 미국 대학은 이기적인 인재를 만들기 위해 교육하는 것이 아닌, 사회를 위해 기여하고 마음이 따뜻한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는 캠퍼스의 유니버셜 디자인이 잘 지켜진 Barrier-free 환경과 캠퍼스 내의 학생과 교직원들의 유기적이고 조직적인 활동이 그 목표를 말해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어떠합니까?
우리는 주변에서 몸이 불편해서, 여자라서,  경제적 사정 등으로 학업을 포기했다는 사연 하나씩은 가지고 있거나, 들은 적이 있었을 것입니다. 
몸이 불편하거나, 피부색이 다르거나, 여자라거나, 혹은 남자여서 아니면 나이가 많든 적든 간에 교육의 기회가 다르게 주어지고, 주어진 교육의 기회마저 포기하게 만들면 안 될 일입니다.
아직도 홀로 어딘가에서 스스로의 교육의 기회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는 개인들과 혹은 타인의 호혜에 따라 접근이 가능한 학생 들을 위해 사회 전반의 시스템과 접근성(Accessibility) 환경, 그리고 구성원들이 유기적으로 서로의 학습권과 교육 기회의 필요성을 이해하며, 잠재력을 성취하면서 인재를 양성하는 문화의 정착이 우리는 아직 더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뉴욕에서 코네티컷을 거쳐 보스턴까지 많은 생각이 들게 만드는 접근성 여정이었습니다.

 

 

 

 

 

 

Nts Nuli님 프로필

회원 등급 : 7

Nts Nuli

널리 관리자입니다.

1개56개

댓글보기

전체 댓글
2
로그인
-
cool
-
cool

목록이전 글 보기386/394다음 글 보기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페이스북 공유 횟수 :0트위터로 공유하기트위터 공유 횟수 :0